2022.06.26 (일)

검색창 열기

정치

진보단일후보 장지화 후보, “손주 돌봄수당 월 20만원 지급할 것”

‘아파트마다 돌봄센터 건립’ ‘손주 돌봄수당 지급’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 데일리브라이트 = 신재철 기자 ]

진보단일후보 장지화 성남시장 후보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손주 돌봄수당 지급’ 등 돌봄 5대 공약을 발표하고, 민선 8기에서 아동의 돌봄문제에 앞장서서 해결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장지화 후보는 “손주를 돌보는 조부모에 손주 돌봄수당을 지원함으로써 어르신들의 일자리 창출과 저출산 문제를 조금이나마 해결 할 수 있다”면서 “출산율이 급격히 떨어지는 가장 큰 원인은 아이 키우기가 힘들기 때문이며, 5세 이하의 손주를 돌보는 경우 수당을 지급하고 친가와 외가를 구분하지 않고 성남시 거주자에게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장지화 후보는 “민선 7기 주민발의조례로 상정되었으나 논의조차 하지않고 폐기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을 통해 경기도 내 아픈 아이들이 멀리 있는 병원까지 가지 않아도 성남에서 치료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진보단일후보 장지화 후보는 민선 7기 주민발의 대표자로 성남시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11,298명의 청구인 서명으로 주민발의조례를 대표 발의한 바 있다.

 

그러면서 장지화 후보는 “아이들이 성남의 미래고 대한민국의 미래”라며 “아이키우는 부담을 성남시가 함께 나누고, 단 한명의 아이도 소외되지 않고 차별받지 않도록, 성남에서 꿈을 키우고 미래를 만들어 가도록 성남시를 돌봄도시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장지화 후보는 “아파트마다 돌봄센터를 설립하고, 국공립어린이집 1개 의무 설치 기준을 현행 공공주택 500세대 이상에서 500세대 증가할 때 마다 1개씩 증가 설치하도록 변경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영유아보육법 시행령 개정 또는 성남시 국공립어린이집 설치 지원 조례를 재개정하는 등 제도를 정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 후보는 “돌봄은 철저하게 공공성이 강화되고, 국가나 지자체가 책임지는 방향으로 가야한다”면서 “돌봄이 ‘필수노동’이라면, 돌봄노동자들도 ‘필수노동자’에 걸맞는 대우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돌봄 공약을 반드시 실행해 공공·민간 영역을 함께 아울러 누구나 차별없이 아이들이 살맛나는 돌봄도시 성남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진보단일후보 장지화 성남시장 후보는 ‘기후정의조례 제정’ ‘2022년 기후대응기금 1000억원 마련’ 폐기물 정책과 자원순환 문화 조성을 위한 전문 연구기관 설립‘ ’생태교육 예산 100억 원 확보‘ ’성남시 내 무상교통 실현할 단계별 로드맵 수립‘ 등 기후위기 5대 공약 발표에 이어 5대 돌봄공약을 발표하며 정책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