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7 (화)

검색창 열기

메트로

양주소방서. "코로나 확진자 산모 119구급차 안에서 소중한 생명 탄생“

URL복사

[ 데일리브라이트 ]

12월 18일 오전 01시 49분 코로나 확진으로 재택 치료중인 산모가 하혈 및 복통을 호소 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양주소방서 광적구급대는 출동지령에 따라 현장에 도착한 환자 상태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평가 확인하여 출산이 임박했다는 것을 판단하였다.

 

이에 병원 이송을 결정하는데 북부재난종황지휘센터ㆍ양주시 보건소의 협조를 얻어 16곳의 병원에 연락했으나, 산모를 수용 가능한 병원을 수소문 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계속해서 수용 가능한 병원을 찾던 중 산모의 진통 간격이 짧아지고 시간을 더 지체할 수 없어 소방 의료지도 하에 구급차 안에서 순산을 유도하기로 했다.

 

구급차에 분만세트를 이용하여 산모의 분만을 유도하였고 구급차 안에서 1시 36분경 아프가 점수(10점) 건강한 남자아이를 순산시켰다. * 아프가 점수(신생아의 상태를 평가하는데 사용되는 방법)

 

대원들은 신생아의 입과 코를 막은 이물질을 제거하여 호흡을 유지하고 체온을 보호한 뒤 서울의료원으로 이송했다.

 

소방교 최수민, 소방사 박은정 “ 생명의 소중함과 구급활동을 통한 보람을 느낄 수 있는 기회였다.”

 

박미상 양주소방서장은 "현장에서 올바른 판단과 응급처치로 환자의 귀한 생명과 신체를 보전한 여러분이 자랑스럽다"며 "앞으로도 더욱 시민의 안전을 위해 힘써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오피니언